‘집단성폭행 의혹’ 최종훈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확대보기

▲ 법원 나서는 최종훈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9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9.5.9
연합뉴스

‘단체 대화방’ 일행과 함께 집단 성폭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29)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준특수강간) 혐의로 구속된 최종훈을 16일 오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종훈은 2016년 강원 홍천, 대구 등에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일행과 술을 마신 뒤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으로부터 고소장을 제출받아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어 지난 8일 검찰은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받아들여 법원에 최종훈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9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다.

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아 최종훈과 함께 구속된 일반인 권모씨도 이날 함께 송치됐다.

경찰은 이날 최종훈과 권씨 외에도 이미 검찰에 넘겨진 정준영(30)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 3명을 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다.

나머지 1명은 불구속 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송치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