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힘내세요!” 이옥선 할머니를 향한 학생들의 응원

확대보기

▲ 15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87회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옥선 할머니가 기념 촬영 중 손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이옥선 할머니가 15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제1387회 수요집회에 참석했다. 불편한 몸을 이끌고 나온 이옥선 할머니는 일본의 반성과 사죄를 촉구했다.

집회에 참가한 일부 학생들은 이옥선 할머니를 찾아와 인사를 건네며 “할머니 건강하세요!”, “할머니 힘내세요!”라고 응원했다. 이에 할머니는 “고맙다”라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확대보기

▲ 15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87회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옥선 할머니.

확대보기

▲ 15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제1387회 수요집회에서 백봉초등학교 6학년 곽현아양이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확대보기

자유발언자들도 할머니를 응원하며 일본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백봉초등학교 6학년 곽현아양은 “저희는 언제나 행복하게 살고 있지만, 할머니들은 그렇지 않다”라며 “할머니들은 엄청난 고통을 받고 하루하루를 지옥같이 보냈다. 지금 살아계신 할머니는 스물한 분이다. 그분들이 다 돌아가기 전에 일본은 사과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곽양은 “저희 어머니는 일본인, 아버지는 한국인인 것처럼 일본이 사과하면 친해질 수 있다. 그 증표가 저”라며 마무리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