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민당 ‘망언 방지 매뉴얼’ 배포 촌극…참의원 선거 앞두고 비상

확대보기

▲ 사쿠라다 요시타카.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이 각료 및 의원들의 망언과 실언이 계속되자 발언할 때 주의할 점을 정리한 매뉴얼을 단체로 배포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이에 대해 자민당 관계자는 “한심한 일”이라고 개탄했다. 자민당이 매뉴얼을 만들게 된 것은 당 소속 인사들이 부적절한 말을 해 물의를 빚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올 여름 참의원 선거에 역풍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마이니치신문은 15일 “자민당이 실언 방지를 위한 매뉴얼을 당내에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최근 A4용지 1장 분량으로 ‘실언과 오해를 막기 위해서는’이란 제목의 문서를 제작해 국회의원, 지방조직, 참의원선거 입후보 예정자 등에게 이메일로 보냈다.

매뉴얼에는 짧게 말할 것, ‘강렬한 표현’에 주의할 것 등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매뉴얼은 “발언이 끊겨 전달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해야 한다. 쉼표를 사용해 길게 얘기하지 말고 마침표를 활용해 짧은 문장으로 말하라”고 권고했다.

특히 언론 보도 제목으로 쓰일 수 있는 ‘강렬한 표현’에 주의해야 한다며 ‘역사인식과 정치신조에 관한 개인적 견해’, ‘성적소수자에 대한 개인적 견해’, ‘사고와 재해에 관해 배려가 결여된 발언’, ‘병과 노인에 대한 발언’, ‘잡담하는 말투의 표현’ 등 5개 유형별으로 설명했다. 이 중 일제 식민지배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사죄도 못 하고 장기화하는 경향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사적인 만남에서도 누군가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공개할 수 있다”면서 “약자, 피해자에 대해 말할 때는 한층 더 배려하고 표현에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자민당에서는 당내 주요 인사의 잘못된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에는 쓰카다 이치로 국토교통 부대신(차관급)이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의 지역구 사업과 관련해 “총리와 부총리를 위해 내가 ‘손타쿠’(忖度·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알아서 행동함)를 했다”고 말했다가 경질됐다. 일주일 뒤에는 사쿠라다 요시타카 올림픽담당상이 한 여성 국회의원 후원모임에 참석해 해당 의원을 가리키며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의 복구보다 더 중요하다”고 했다가 곧바로 경질됐다.

사쿠라다 전 올림픽담당상의 경우 지난 14일 한 자민당 의원의 후원모임에서 “나처럼 되지 않는 정치가를 육성하고 싶다. 나를 반면교사로 삼아 달라”고 말했다가 다시 한번 빈축을 샀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