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단아한 미모의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1/6 
2019년 우리나라 최고 전통미인이 선발됐다. 미스코리아가 아닌 미스 춘향이다.

지난 8일 전라북도 남원시 광한루원 특설무대에서는 제89회 춘향제의 대표 행사 춘향선발대회가 열렸다.

이날 가장 빛나는 조명을 받은 건 황보름별(21)이었다. 그는 이날 미스춘향 진에 선발됐다. 그는 “특기인 캘리그라피와 국악 밸리댄스를 살려 춘향과 남원을 알리는 홍보대사가 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춘향선발대회에는 우리나라와 중국, 캐나다에서 413명이 참가했으며 이 중 32명이 서류와 면접심사를 통과해 본선에 올랐다. 지난 1957년부터 시작된 춘향선발대회는 그동안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사진=남원시 제공, 황보름별 SNS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