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림없이 북한군”…제1광수라 지목된 인물 추적극 ‘김군’, 5월 개봉 확정

확대보기

▲ 다큐멘터리 ‘김군’ 티저 예고편 한 장면. [영화사 풀 제공]


5·18 시민군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김군’이 5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김군’은 군사평론가인 지만원씨로부터 ‘제1광수’라고 지목된 인물을 사진 한 장으로 추적하는 과정을 담은 ‘공개수배 추적극’이다.

영화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 규명을 위해 사진 속 인물을 추적하는 동시에 모두가 ‘김군’이었을 당시 이름 없는 광주 시민군을 그렸다.

영화의 출발점은 1980년 5월 광주에서 사진기자의 카메라에 담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록사진이다. 티저 포스터는 이 기자가 촬영한 또 다른 컷을 활용해 디자인되었고, 티저 예고편은 영화의 시작이 된 바로 그 역사적인 사진 한 장에 초점을 맞췄다.

확대보기

▲ 다큐멘터리 ‘김군’ 티저 포스터. [영화사 풀 제공]

티저 포스터는 손을 흔드는 시민군과 그 뒤로 보이는 가스차(페퍼포그) 위의 인물을 빨간 방점과 직선으로 이어 화살표로 지목한다. 당시 사진 속 사람들에게 빨간 번호를 매기며 북한특수군으로 지목한 지만원씨 방식을 역이용해 ‘시민군’ 개개인을 재조명 하겠다는 선언이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사진 한 장으로 시작된 5·18 진실 공방’을 둘러싸고 엉켜버린 증언의 실타래를 집요하게 풀어가는 과정이 담겼다.

“혹시 사진 속에 보이는 인물을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이 사람은 군인 같아 보이진 않는데요”, “눈초리가 아주 엄청 매섭고…”, “학생이 낼 수 있는 포즈도 아니고” 등 흑백 사진 속 인물에 대해 정반대의 단서들이 쏟아진다.

하지만, 군사평론가 지만원씨는 “35년 동안 내가 저 사람이라고 나온 사람 하나 없어!”라며 날카롭게 포석을 던지고, “이거는 틀림없이 북한군”이라고 쐐기를 박는다.

사진 속 익명의 인물 ‘김군’을 향한 밀도 있는 공개수배 추적을 그린 영화 ‘김군’은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