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막 내보내

확대보기

▲ MBN 뉴스 방송사고
뉴스1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

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스와이드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했다는 뉴스를 보도하면서 화면 하단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뉴스를 내보냈다.

해당 자막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뉴스를 요약한 내용이었다.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4월 21일) 오전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하단 자막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면서 ‘실무진의 단순 실수를 거르지 못한 채 (잘못된 자막이)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MBN은 지난 11일에도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에도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잘못 기재한 참고화면이 방송됐다”면서 “참고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사과했다.

최근 방송 뉴스에서 문 대통령과 관련한 방송사고가 잇따라 나와 논란이 됐다.

지난 10일에는 연합뉴스TV가 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전하면서 태극기가 아닌 인공기를 그래픽에 배치하면서 물의를 빚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