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자연] 마을에 나타나는 북극곰들의 반격…기후변화의 재앙

확대보기

▲ 굶주림을 이기지 못하고 러시아의 한 주택가를 점령한 북극곰 무리

다소 앙상한 외형의 북극곰은 왜 홀로 동떨어져 자신의 서식지로부터 약 700㎞ 떨어진 러시아 극동의 한 마을에서 발견됐을까?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북극곰 한 마리가 캄차카반도의 틸리치키 마을에서 먹이를 찾아 서성거리는 모습이 발견돼 주민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잘 먹지 못한듯 마른 몸매에 공격성까지 보이지 않은 이 북극곰은 주민들이 던진 물고기를 받아먹으며 굶주린 배를 채웠다. 단순한 북극곰 한 마리의 '일탈'로 치부할 수도 있으나 본질적인 문제는 그리 단순하지 않다.

확대보기

▲ 캄차카반도의 틸리치키 마을에 나타난 북극곰

그린피스 활동가인 블라디미르 추프로프는 “기후변화 때문에 북극이 더 따뜻해지면서 먹이를 잡아먹을 환경은 더 좁아지고 접근하기도 더 어려워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곧 먹을 것을 찾지못한 북극곰이 서식지를 벗어나 '쓰레기'라도 먹을 것이 많은 사람들 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

지난 2월에도 러시아 매체 RT 등 현지매체는 북극해에 있는 러시아 군도 노바야제믈랴 제도에 북극곰 50여 마리가 수시로 마을에 내려와 주민들이 외출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굶주림에 시달리던 북극곰 50여 마리가 수시로 마을의 공공기관에 들어가거나, 공터 등지에서 자주 목격됐다. 당시 공개된 영상에서도 10여 마리의 북극곰이 눈으로 뒤덮인 주택가에 떼로 내려와 먹이를 찾는 모습이 담겨 있다.

지구 온난화가 북극곰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해빙의 면적이 작아지면서(녹으면서) 영양분이 풍부한 물개 등을 사냥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북극곰은 물개가 얼음 구멍으로 숨을 쉬기위해 올라오는 순간을 기다리다 번개처럼 사냥하기 때문이다. 이같은 이유로 북극곰은 평소에는 거들떠보지도 않던 바닷새의 알을 훔쳐먹거나 운이 좋으면 고래 사체를 뜯어먹기도 하지만 허기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확대보기

▲ 고래 사체를 뜯어먹는 북극곰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조사에 따르면, 지구 온난화로 현재 남아있는 북극곰 2만 6000마리는 40년 뒤 1만 7000마리까지 감소할 위험이 높다. 물론 여기에 인류의 무분별한 사냥과 관람을 위한 포획까지 더해지면, 북극곰 개체수는 더욱 빠르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워싱턴 대학 북극과학센터 크리스틴 라이드레 박사는 “만약 지구온난화가 지금처럼 지속된다면 2040년 쯤 북극의 여름에는 해빙이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면서 “이는 지난 100만년 동안 북극곰 서식지에서 일어난 어떠한 최악의 기록도 뛰어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