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의 시대’ 살았던 공룡 화석 아르헨티나서 대거 발견

확대보기

▲ ‘미지의 시대’ 살았던 공룡 화석 아르헨티나서 대거 발견

아직 알려진 것이 별로 없는 미지의 시대에 살았던 공룡들의 화석이 대거 발견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아르헨티나 연구진은 최근 아르헨티나 북서부 산후안주(州)에서 약 2억2000만 년 된 공룡 화석을 대거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연구에 참여한 산후안대학의 고생물학자 히카르두 마르티네스 박사는 “이들 화석은 약 2억2000만 년 된 것들로, 아직 우리가 거의 알지 못하는 시대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이 시대는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말기에 속하는 데 마르티네스 박사의 말처럼 다른 시기보다 발견되는 화석이 적다. 어쩌면 이보다 좀 더 나중인 약 2억500만 년 전 일어난 제4차 대멸종의 영향일지도 모른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연구진은 지난해 9월 산후안주(州) 이치구알라스토 자연공원에서 약 10구의 화석을 발견했다. 이곳은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서쪽으로 약 1100㎞ 거리에 있다.


이에 대해 마르티네스 박사는 “그중 적어도 7, 8구는 포유류와 비슷한 초식성 파충류로 오늘날 황소 정도 크기인 ‘디키노돈트’에 속하므로, 이번 발견은 두 배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발견에는 거대한 악어(크로커다일)의 조상일 가능성이 있는 파충류인 주룡류 신종 화석도 있는데 이에 대해 마르티네스 박사는 그야말로 미지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몇 년 동안 트라이아스기는 물론 쥐라기와 백악기에 속하는 공룡 화석이 대거 발견되고 있으며, 대부분이 북반구에서는 발견되지 않은 신종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