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입금·물건 확보 CCTV 찍혀…“몰랐다” 부인

확대보기

▲ 경찰 조사 마치고 나오는 박유천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2)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추가 조사를 마치고 경찰청을 빠져나오고 있다. 2019.4.18/뉴스1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마약으로 의심되는 물건을 구입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 자택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러한 정황에 비춰 박씨와 황씨가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박씨는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19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4일 다른 마약 투약 건으로 황씨를 체포하고 황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마약 판매상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받은 메시지가 저장된 텔레그램 화면을 발견했다. 황씨는 이를 두고 박씨가 마약 판매상과 주고받은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황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박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이어 박씨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통입출금기(ATM)에서 이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보이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고 20~30분 뒤 인근 특정 장소에 황씨와 함께 나타나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 담긴 장면으로, 경찰은 박씨 등이 일명 ‘던지기’로 마약을 구매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던지기는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가 마약을 숨겨놓은 특정 장소를 알려줘 찾아가도록 하는 마약 거래 수법이다. 구매자와 판매자가 서로 신원 노출 없이 거래가 가능해 최근 마약사범들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이다.

경찰은 이후 박씨 등의 동선을 CCTV로 추적해 이들이 물건을 확보한 이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씨 오피스텔로 들어간 것을 최근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씨가 마약 대금을 입금하고 황씨와 마약을 찾아 황씨 오피스텔에서 함께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지만 박 씨는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황씨 부탁에 누군가의 계좌에 돈을 입금했고 뭔지 모를 물건을 찾아 황씨 집으로 갔다”며 “입금한 계좌가 마약 판매상의 것인지, 찾은 물건이 마약인지는 전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이런 박씨의 마약 투약 정황에 대한 황씨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점에 비춰 다음주 중 박씨와 황씨를 대질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황씨는 박씨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줄곧 자세하고 일관된 진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올해 초 필로폰 수십만원 어치를 구매해 황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와 황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씨는 2017년 4월 황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