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총선 민주 260석’ 후폭풍… 당 안팎 “부적절”

초선·원외·전문가 “불리한 총선 독려”…야당 “자뻑” “오만” “경박” 이구동성

확대보기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예방한 박영선 중기부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 대표를 만나고 있다. 2019. 4. 1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년 집권론에 이어 내년 총선에서 260석 석권이 목표라고 발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 대해 18일 당 내외서 비판이 쏟아졌다. 지나친 총선 낙관 전망이라는 지적과 함께 오히려 오만함으로 비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덕담 수준의 얘기라 하더라도 오만하게 비칠 수 있다”며 “선거전략상 위기가 아닌 것도 위기라고 얘기해야 될 판인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도 “정당에서 자기 당원을 향해 무슨 말이든 할 수 있겠지만 그만큼 국민의 지지를 받는 게 가능한지는 별개의 문제”라며 “현 정부를 심판하는 총선에서 그런 목표를 달성한다는 건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17일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서 “125명 원외 위원장이 다 당선되면 우리는 240석이 되고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260석쯤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원외 지역위원장의 사기 진작 차원에서 한 독려 발언이 진지한 총선 목표처럼 받아들여진 것 같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민주당 일각에서도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는 목소리가 불거졌다. 한 의원은 “20년 집권론도 그렇지만 집권여당이 어려우니 도와 달라고 읍소전략을 펴야 하는데 자칫 오만하게 비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른 의원도 “국민정서상 겸손하게 다가가지 못하고 세상 물정을 모르는 여당의 모습으로 비칠 것 같아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농담 차원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지만 야당은 이 대표를 공격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자뻑’(자아도취)도 이런 자뻑이 없다”며 “이런 발상부터가 국민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오만과 아집만 남은 당 대표의 언사, 총선 필패로 돌려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국민을 우습게 아는 오만한 발언”이라며 “촛불로 집권한 집권당 대표의 발언치고는 경박하기 짝이 없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집권여당 대표가 공석에서 할 말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