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멀티골 손흥민, UCL 8강 2차전 ‘맨 오브 더 매치’



영상=스포티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이끈 ‘손세이셔널’ 손흥민(27)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8강 2차전을 가장 빛낸 선수로 뽑혔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에서 2골을 몰아치는 ‘멀티골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3-4로 패했지만 1차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따낸 1-0 승리를 바탕으로 1, 2차전 합계 4-4를 만들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행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7분 델레 알리가 투입한 볼이 맨시티 수비수 맞고 흐르자 지체 없이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3분 뒤에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로 역전골까지 책임졌다.

이미 8강 1차전에서도 골맛을 봤던 손흥민은 1, 2차전에서 3골을 몰아치는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이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것은 1961-1962시즌 유러피언컵(UEFA 챔피언스리그 전신) 이후 57년 만이다.

확대보기

▲ ‘멀티골’ 기뻐하는 손흥민…UCL 아시아선수 최다골
손흥민(토트넘)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팀의 첫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이날 두 골을 잇달아 꽂은 손흥민은 이번 시즌 20호골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골’(12호골) 기록을 경신했다. [AP=연합뉴스]

UEFA 챔피언스리그가 지금의 형태로 시작된 1992-1993 시즌 이후 토트넘이 4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가 끝난 뒤 UEFA는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과 맨시티의 경기 내용을 정리하면서 가장 좋은 활약을 선수에게 주는 ‘맨 오브 더 매치’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UEFA는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이번 경기의 ‘키 플레이어’였을 뿐만 아니라 전반전에 토트넘의 분위기를 이끌었다”라며 “손흥민의 첫 번째 골은 행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두 번째 득점은 대단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공백 속에서도 끈질기게 공격 라인을 이끌면서 결정적인 득점을 했다”라며 “손흥민의 득점을 통해 4강에 진출하게 된 것은 선수 자신은 물론 토트넘 구단에도 큰 의미를 가진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