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경찰, 마약 구입 CCTV 확보”… 박유천 측 “명백한 허위보도”

확대보기

▲ 마약 투약 의혹 추가 조사 마친 박유천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2)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추가 조사를 마치고 경찰청을 빠져나오고 있다. 2019.4.18/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33)이 마약을 찾아간 CCTV 영상이 확보됐다는 언론 보도에 “명백한 허위보도”라며 “정정보도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박유천 측 변호인은 이날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대해 “조사 중인 상황에 대해 계속 특정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은 유감스럽다”며 “보도 내용 중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CCTV 영상에 3월 역삼동 조용한 상가 건물 내부에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지금까지 경찰이 수사과정에서 단 한 번도 질문하지 않는 내용”이라며 “조사과정에서 묻지도 않는 내용을 경찰이 집중 추궁했다고 보도한 것 자체가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자국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이는 수개월 전에 다친 손으로 손등뿐 아니라 새끼손가락에도 같이 다친 상처가 있다. 손등은 경찰이 조사과정에서 확인한 부분으로 CCTV 영상에 나타나는지도 확인하지 않았다”며 “보도 경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MBC의 허위사실 보도에 대해 정정보도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MBC는 이날 ‘뉴스데스크’에서 박유천이 지난 2월 서울 한남동과, 3월 역삼동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경찰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또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송금하는 영상을 확보했고, 이 영상에 잡힌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에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박유천은 이날 경기남부지방청에 재차 출석해 비공개 조사를 받았다.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이은 2차 조사다.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씨의 대질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