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47.6% ‘찔끔’ 하락…이미선 논란에도 선방 왜

이미선 후보자 찬반 팽팽…찬성 43.3% vs 반대 44.2%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 내외, 독립기념관 기념식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독립기념탑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19.4.18/뉴스1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47.6%를 유지하면서 5주째 40%대 후반을 이어갔다. 이는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한 것이지만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임명강행 논란 속에도 선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의 막말 파문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다.

18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 15∼17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0.4%포인트 하락한 47.6%로 집계됐다. ‘매우 잘함’이라는 응답은 23.5%, ‘잘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24.1%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0.3%포인트 내린 46.5%였다. ‘매우 잘못함’은 31.3%, ‘잘못하는 편’은 15.2%였다. 모름·무응답은 0.7%포인트 오른 5.9%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이미선 후보자 자격 논란이 주요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 이후 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망언’ 논란 확산이 반등의 주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0.8%포인트 오른 37.6%, 한국당이 1.2%포인트 오른 32.0%를 기록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은 모두 하락했다.

정의당이 2.3%포인트 하락한 7.0%였다. 바른미래당은 0.1%포인트 내린 4.8%로 2주 연속 4%대를 보였다. 평화당은 0.8%포인트 내린 1.7%로,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6%포인트 오른 15.4%로 집계됐다.

확대보기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 4. 10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한편 35억원대 주식 투자 논란 속에 한국당으로부터 고발까지 당한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찬반양론은 팽팽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이 후보자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43.3%(매우 찬성 16.1%, 찬성하는 편 27.2%)로 집계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44.2%(매우 반대 28.3%, 반대하는 편 15.9%)로, 찬성 응답과의 격차는 0.9%포인트였다. 모름·무응답은 12.5%였다.

지난 12일 리얼미터가 시행한 이 후보자 적격성 조사에서는 ‘적격’이 28.8%, ‘부적격’이 54.6%였다.

닷새 만에 긍정적 여론(임명 찬성·적격)은 14.5%포인트 늘고, 부정적 여론(임명 반대·부적격)은 10.4%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리얼미터는 “이처럼 여론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데에는 이 후보자 측의 적극 해명, 주식 매도,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의 입장 선회와 더불어 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망언’ 후폭풍에 따른 기류 변화가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