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26층서 떨어진 6세 여아, 멀쩡히 일어나 걸어

확대보기

26층에서 떨어져 살아날 확률이 얼마나 될까? 최근 중국의 한 6세 여아가 26층에서 추락했지만, 아무 일 없는 듯 스스로 일어나 걷는 장면이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광명망은 지난 2일 중국 충칭시 난촨(南川)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6세 여아가 26층에서 추락했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당시 사고 장면은 고스란히 단지 내 CCTV에 촬영됐다. 영상에 따르면 아이는 아파트 고층에서 빠르게 추락하다가 지상에 설치된 차광막에 심하게 부딪혔다. 아이가 떨어진 차광막은 구멍이 뚫리면서 파편 조각이 사방으로 날렸다. 잠시 뒤 아이는 스스로 차광막을 걷고 일어나 홀로 유유히 사고 현장을 떠났다.

확대보기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른 손목이 골절되었을 뿐 생명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일 아이는 혼자 집에 잠들어 있었고, 부모는 현관문을 잠근 뒤 외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잠에서 깨어난 아이는 현관문이 열리지 않자 26층 베란다 창문에서 추락했다.

천만다행으로 아이는 차광막 위에 떨어지면서 충격이 완화되어 목숨을 살릴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아이가 정말 운이 좋았지만, 어린아이를 혼자 집에 두는 것은 정말 위험한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통계에 따르면 10세 이하 추락사고 중 2~3세, 4~6세, 7~10세 아동의 비율이 각각 38.5%, 46.2%와 15.4%로 주로 2~6세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