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에 2021년 설립

부산·울산 경수로, 경주 중수로 나눠…2400억 투입 미래 먹거리 시장 선점

확대보기

▲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15일 오후 국내 최초 원전 해체 대상지인 고리 1호기가 있는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호철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강길부 국회의원,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2019.4.15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를 2021년 하반기까지 부산·울산(경수로 분야)과 경주(중수로 분야)에 나눠서 짓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국내 첫 원전 해체 대상인 고리 1호기 현장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부산과 울산의 접경지인 고리 원전 안에 들어서게 될 원전해체연구소는 경수로 분야를 맡는다. 반면 그보다 규모가 작은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주 감포읍 일원에 설치된다. 경수로와 중수로에서 나오는 폐기물 종류가 달라 각각 별도의 기술을 육성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내 원전 30기 가운데 26기가 경수로이고 나머지 4기는 중수로다.

확대보기

▲ 원전해체 관련 간담회 주재하는 성윤모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오후 부산시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위한 민관합동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2019.4.15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연합뉴스

원전해체연구소의 사업비는 약 2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연구소는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시험 장소 역할, 인력 양성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원전 밀집지역인 동남권 등에 위치한 원전 기업들의 해체산업 참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2년부터 영구 정지된 고리 1호기를 약 10년에 걸쳐 해체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020년대 후반부터 원전 해체 산업 규모가 본격 확대될 전망”이라면서 “고리 1호기 해체를 기회로 원전 기업의 미래 먹거리로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