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70대 남성, 자신이 기르던 화식조에게 공격받아 숨져

확대보기

▲ 화식조 한 마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호주 퀸즐랜드주의 데인트리 국립공원에 있는 모습. 2019.04.15 퀸즐랜드 AP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한 남성이 자신이 기르던 새에게 공격을 당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호주 북동부 열대림과 뉴기니 섬에만 서식하는 화식조(火食鳥) 한 마리가 지난 12일 플로리다주 게인스빌의 한 농장에서 자신을 기르던 마빈 하조스(75)를 날카롭고 긴 발톱으로 찔러 숨지게 했다.

샌디에이고 동물원에 따르면 키 1.8m, 체중 60㎏으로 몸집이 거대한 화식조는 날개가 퇴화해 날지 못하지만 타조, 에뮤 등과 비슷하게 최고 시속 50㎞의 속력으로 빨리 달릴 수 있다. 화식조가 길이 10㎝의 단검 모양 발톱을 지니고 있으며, 강력한 다리 힘으로 발을 휘두르면 맹수에게도 치명상을 입힐 수 있을 정도라고 CNN은 전했다.

화식조는 타조와 달리 성질이 포악해 농장 사육에는 부적합한 조류로 영역을 침범당해 위협을 느낄 경우 사람을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특수 제작된 우리 등 엄격한 조건을 갖춘 시설에서만 화식조 사육을 허용하고 있다. 화식조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새’로도 불린다.

화식조는 목 부분에 붉은 살덩이가 붙어있어 마치 불을 먹은 것 같다는 의미로 불리는 이름이다. 게인스빌이 있는 알라추아카운티 경찰은 “먹이를 주려다가 일어난 사고처럼 보이는데 한 남성이 새 서식지에서 넘어졌고 그 직후 공격을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