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매각 유력… 박삼구 결단만 남았다

금호, 이번주 수정 자구계획 제출

채권단 “금호와 실무협상 진행 중”
“항공 파는 수밖에 없다” 인식 팽배
금호아시아나 공식 입장 안 밝혀

확대보기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연합뉴스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팔 가능성이 커졌다. 채권단을 비롯한 시장에서 매각 외에는 도리가 없다는 인식이 팽배해지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도 조만간 채권단에 제출할 수정 자구계획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을 담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는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채권단의 한 관계자는 “금호아시아나와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회사 측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한) 가부간 입장을 정해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000억원의 자금 수혈을 요청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다음날 “시장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면서 이를 거부했다. 금호아시아나 측이 요구한 5000억원을 채권단이 지원해도 시장 조달의 불확실성으로 채권단의 추가 자금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어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면서 오너 일가가 그룹에서 아예 손을 떼야 한다고 지적했다.

채권단 안팎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본다. 박 전 회장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는 것이다. 금호아시아나가 올해 갚아야 할 돈이 채권단 대출금만 4000억원이고 시장성 채무까지 합치면 1조 3000억원가량인데 자력으로 마련하는 게 불가능해서다. 박 전 회장 일가의 사재 출연이나 보유지분 매각을 통한 유상증자도 한계가 있다.

일각에서는 이미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전제로 하고 자금 수혈 규모와 매각 방식, 채무의 출자전환 등을 논의하고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날 “금호아시아나 측이 이번 주 중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며 공식 제출되면 채권단 회의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아직 (매각 등을 포함한) 수정 자구계획에 합의하지는 않았고 현재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그룹을 지배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확정되면 금호산업이 갖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을 팔게 된다. 금호아시아나는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 수정 자구계획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