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대통령 사생활 유출로 체포당한 어산지

IMF 구제금융 신청 당시 호화생활
모레노, 개인정보 200건 유출 ‘보복’
“7년간 숨겨주는 데 74억원 써” 주장

확대보기

▲ 졸리언 어산지 ‘위키리크스’ 설립자
로이터 연합뉴스

폭로 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망명 생활을 해 온 영국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전격 체포된 것은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의 호화스러운 사생활이 담긴 개인정보를 대량 유출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INA페이퍼스’(INApapers.org)라는 익명의 부패 폭로 전용 사이트에는 모레노 대통령이 화려한 침대에 비스듬이 누운 채 바닷가재 요리를 즐기는 사진을 비롯해 200건의 이메일과 문자메시지 등 대통령 일가와 관련된 개인 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됐다. 당시 에콰도르는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는 등 경제적으로 궁핍한 시기여서 모레노 대통령은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

이를 위키리크스의 소행으로 여긴 에콰도르 정부가 어산지를 내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위키리크스는 모레노 대통령의 개인정보 유출은 자신들 책임이 아니라고 극구 부인했으나 에콰도르 정부는 상응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앞서 모레노 대통령은 어산지에 대한 보호 조치 철회를 발표하면서 그가 대사관의 보안 카메라를 차단하는 것은 물론 보안 파일에 접근하고 경비원들과 충돌하는 등 망명과 관련한 국제규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에콰도르 정부가 그동안 자국 대사관에 어산지를 숨겨 주는 데 500만 파운드(약 74억 원)를 썼다고 영국 일간 더선 등이 보도했다. 호세 발렌시아 에콰도르 외무장관은 이 가운데 보안을 위해 지난 7년간 약 450만 파운드를 지출했으며 지난해 12월부터는 어산지가 자신의 생활비를 스스로 댔다고 덧붙였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