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빵·화장품에 ‘변기세척제’ 주입한 의붓어머니

확대보기

▲ JTBC 영상캡쳐

한 의붓어머니가 자신의 딸이 먹는 빵과 딸의 화장품에 ‘변기세척제’를 주입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

2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저녁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고등학생인 A양(16)은 가방을 챙겨 집을 나섰다. 그런데 1시간 뒤 A양의 의붓어머니 이모씨가 딸의 방에 들어와 불을 켜더니 식빵 봉지를 푸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씨는 “어디에 넣으면 좋을까”라며 의료용 주사기를 꺼냈다.

그는 식빵을 제자리에 놓더니 이번엔 화장품을 집어 들었다. 이후 주사기에 든 투명한 액체를 화장품 안에 넣었다. 그러나 A양은 이 상황을 모두 촬영하고 있었다. 평소 사용하던 화장품과 가글에서 이상한 냄새를 맡은 A양이 혹시나 해서 방 안을 촬영한 것이었다. A양은 “새엄마에게 얘기했는데 ‘네가 너무 예민한 것 아니냐’며 버렸다. 1년 전쯤에도 똑같은 냄새를 맡았었다”고 말했다.

4시간 가량 촬영된 영상에서 이씨는 3차례나 방을 드나들었다. 영상에서 그는 주사기로 빵과 화장품에 액체를 투입한 지 1분 만에 다시 들어와 뭔가를 뿌리고 약통을 챙겨 나갔다가 다시 놓기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상을 확인한 A양은 경찰에 신고하고 곧바로 집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심장도 너무 빨리 뛰고 손, 발, 온몸이 다 떨려서 집을 도망치듯이 뛰어나왔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이씨의 집을 2시간 동안 압수수색해 문제의 주사기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화장실에서 사용하는 변기세척제를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A양이 배다른 동생에게 TV리모컨을 빼앗으며 상처를 내자 혼내주려 변기세척제를 넣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JTBC 취재진에게 7년 동안 폭언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씨가 넣은 액체가 정확하게 무엇인지 빵과 화장품 등 압수물의 성분을 정밀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을 보호조치하고 국과수 감식 결과에 따라 이씨의 신병을 처리할 방침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