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박근혜 청와대, ‘김학의 의혹’ 보고했지만 묵살”

확대보기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썼으나 묵살당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2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관련) 검증보고서를 올렸으나 청와대 본관 쪽에서 ‘본인이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로 사람을 무고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6년이 지나서 명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본관에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내가 뜨악했다”며 “도대체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이길래 김 전 차관의 심경을 읽어서 저렇게 이야기를 하나 그랬다”고 덧붙였다.

당시 조 의원이 올린 검증보고서를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무시하고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했다는 것이다.

다만 조 의원은 당시 올린 보고서가 관련 ‘소문’을 정리한 정도였고, 사실 확인이 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증 과정에서 저는 최선을 다해야 하니까 경찰 수사 담당자와 통화했다”며 “그런데 경찰에서는 모르는 척 했고, 김 전 차관이 임명되자마자 (관련 사실을 공개하며) ‘뒤통수’를 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경찰 수사라인 ‘물갈이’도 박 전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 분노해 조치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의원은 경찰 수사 초기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는 내 업무 영역이 아니라 알 수가 없다”며 “당시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해서 인사 수요가 많이 쏟아졌다. 난 신경 쓸 이유도 없었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