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 복귀

확대보기

▲ 사진은 지난해 9월 12일에 촬영한 남북연락사무소의 모습. 2019.3.22 통일부 제공. 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통일부가 25일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 ‘상부의 지시’라면서 연락사무소에서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그대로 둔 채 북측 인원을 전원 철수시킨 적이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8시 10분쯤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면서 “북측은 연락사무소가 ‘북남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현재 북측 연락사무소에는 연락대표 등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고 있으며, 북측 소장 대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북측 연락사무소에는 평소에 10명 내외의 인원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져 아직까지 완전한 정상 가동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