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교수 “5·18은 북한 소행”…논란 확산되자 사과

교육대학원 수업 때 관련 발언…학생이 익명 고발
학교 측 “한 사안의 여러 의견 들어봐야한다는 취지”
교수 “부적절성 인정…수업 시간에 학생들에 사과”

확대보기

▲ 연세대학교

예비 교사 등이 듣는 연세대 대학원수업 때 한 교수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북한 소행”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교수 발언을 문제삼는 고발글이 온라인에 퍼지자 학교 측에서는 경고 조치를 취했고 교수도 “부적절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20일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는 “교육대학원 A 교수님께서 수업 시간마다 5·18은 북한의 소행이라고 거듭 잘못된 주장을 하고 계신다”는 내용의 익명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교수님의 발언은 5·18 정신과 광주 시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면서 “일선 학교에서 학생을 가르치게 될 예비 교사에게 잘못된 역사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중한 수업 시간에 그런 천인공노할 발언은 듣고 싶지 않다”면서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가진 분이 계속 수업을 진행하셔도 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수업은 교육대학원에 진학해 교사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교원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반드시 들어야 하는 필수 과목이다. 수업을 진행하는 교수는 교육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교육개발원 등 정부 연구기관에서도 교육 관련 연구를 다수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세대 측은 “해당 교수와 면담한 결과 평가 과정에서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봐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연세대 관계자는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한 얘기가 아니라 교육 평가 수업에서 여러 의견과 입장을 모두 들어봐야 한다는 취지에서 나온 말”이라면서 “교수 쪽에 1차 경고를 했고, 본인도 ‘부적절한 말이었다’며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곡된 역사 인식을 퍼뜨리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점, 해당 발언이 1회성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별도 조치는 없다”면서 “추후 비슷한 문제제기가 있을 경우 학생들의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징계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