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7.1%, 민주당도 상승…‘김학의·장자연 철저 수사’ 영향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지방경제투어 일곱번째로 대구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칠성종합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한 뒤 시장을 둘러보며 과일과 봄나물 등을 구입하고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했다. 2019.3.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3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추고 함께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22일 전국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2%포인트 오른 47.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2.5%포인트 내린 47.2%를 기록,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0.1%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전주에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4.8%포인트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증가한 5.7%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중도층과 보수층, 대구·경북과 서울, 50대와 30대, 가정주부와 무직, 사무직 등 대다수 지역과 계층에서 국정지지도는 상승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 노동직과 학생에서는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이른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등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가운데, 권력기관 개혁을 둘러싸고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의 대립선이 보다 뚜렷하게 드러난 데 따른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민주당의 지지율도 전주 대비 2.3%포인트 오른 38.9%를 기록, 주간집계 기준으로 3주간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반등했다.

자유한국당은 0.4%포인트 내린 31.3%로, 4주간 이어졌던 가파른 상승세가 끊기며 하락 전환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과 대구·경북, 경기·인천, 30대를 중심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한국당에 대한 보수층 지지율은 67.3%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7%포인트 오른 7.6%로 다시 7%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떨어진 5.1%를 기록, 주간집계 기준으로 작년 6·13 지방선거 패배 직후 기록했던 창당 후 최저치와 동률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5%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중도층과 보수층, 충청권과 대구·경북(TK), 수도권, 30대와 20대, 50대 등 대다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반면, 한국당은 중도층과 TK·경인, 30대에서 지지세가 이탈했다. 다만 3주 연속 상승한 보수층에선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인 67.3%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응답률은 7.3%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