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인스타 ‘원인 불명’ 먹통… 장애 원인 찾는 중

전 세계 22억명이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14일 원인 불명의 서비스 장애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페이스북은 이날 새벽 2시 49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페이스북 앱 접속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고 장애 발생 사실을 처음 인정했다. 하지만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인스타그램도 오전 7시쯤 트위터를 통해 장애 발생 사실을 알렸다가 뒤늦게 복구됐다.

국내에서도 이날 새벽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장애가 발생하면서 이용자들이 접속이 되지 않거나 메시지 전송이 되지 않는 등 다양한 서비스 장애를 호소했고 ‘인스타그램 오류’, ‘페이스북 오류’가 국내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또한 페이스북 계정으로 모바일 게임에 접속하는 이용자들은 로그인 오류뿐만 아니라 게임 초기화 현상을 겪기도 했다. 페이스북을 활용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사업자들의 피해도 속출했다.

페이스북은 장애 원인에 대해 “원인 불명으로 우리는 이 문제를 가능한 한 빨리 해결하려고 집중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웹사이트 정상작동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다운디텍터닷컴은 미국, 유럽, 남미, 아시아에 걸쳐 페이스북 불능 사례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