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정 평가’ 50.1%… 지지율은 45% 최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인 45%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는 4.9%포인트까지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 포인트)를 한 결과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 비율이 지난주보다 1.3% 포인트 내린 45%라고 14일 밝혔다. 반면 부정 평가는 3.3% 포인트 오른 50.1%로, 부정 평가가 50%선을 넘은 것은 처음이며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의 격차(5.1% 포인트)가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진 것도 처음이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와 같은 37.2%를 기록한 반면 한국당은 4주 연속 상승한 32.3%였다. 한국당 지지율이 민주당을 오차범위 안으로 추격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 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고 한국당 새 지도부에 대한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