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장성들 “한미훈련 축소, 안보 우려 없다”

넬러 해병대사령관 “부정적 영향 없어”

주한미군사령관도 “불안론 동의 안 해 외교 뒷받침… 훈련 상황 공개 안 할 뿐”

확대보기

▲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연합뉴스

한미 양국 군이 키리졸브 연습(KR)과 독수리 훈련(FE),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3대 연합훈련’을 폐지·축소한 것을 놓고 보수진영 일각에서 안보 불안론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현장에서 안보를 책임진 미군 고위 지휘관들이 안보 우려를 일제히 일축했다.

미군의 대표적 야전사령관인 로버트 넬러 해병대사령관은 한미연합군사훈련 폐지 및 축소의 부정적인 영향이 현재까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넬러 사령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국방 관련 토론회에서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 종료 등이 한미 양국의 군비 태세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지금까지 그 누구도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말하지 않았다”면서 “양국 군은 오늘 밤에라도 당장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긴장감을 갖고 전쟁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도 이날 보도된 국내 언론 인터뷰에서 최근 연합훈련의 폐지 및 축소로 인한 방위태세 약화를 우려하는 시각에 대해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전문가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문적인 군사지식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막연한 불안감을 표시하거나 한반도 평화 무드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안보불안론을 제기하고 있는 현상을 지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군사동맹의 모든 고위급 지도자들은 우리 사령부와 군대가 어떠한 위기와 잠재적 적대행위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연합군이 준비돼 있다는 것을 알기에 여러분은 밤에 편안히 잘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연습은 물론이고 모든 연습은 우리의 요구수준을 충족할 것”이라며 “(과거와) 다른 점이 있다면 외교적 노력에 여지를 마련해주기 위해 그것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반도 평화 무드가 조성된 지금 북한을 굳이 자극하지 않기 위해 티 안 나게 훈련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한편 키리졸브 연습을 대체해 ‘19-1 동맹연습’을 지난 12일 마친 한미는 13일부터 15일까지 로크드릴(ROC-Drill)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로크드릴은 자체적으로 특정 상황이나 주제를 부여해 전술토의를 하는 개념으로, 동맹 연습에서 제외된 한미 연합영역의 훈련을 보완할 방침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