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공개 비판한 김부겸 “출신고별 인사 발표 상당히 치졸하다”

“제가 여의도에 돌아오더라도 따뜻하게 맞아주면 감사”

확대보기

▲ 업무보고하는 김부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청와대의 장관 인사 발표 방식에 “늘 하던 방식이 아닌 출신고별로 발표하는 발상은 누가 했는지 모르지만 정부 내에서 상당히 치졸하다고 생각한다”고 공개 비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행정안전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의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장관 일곱 분 개각이 됐는데 TK(대구·경북) 출신은 한 명도 없다”며 “정략적으로 고립화한다는 지역 여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 후보자들의) 출신 지역을 숨기고 출신고를 발표했는데 그 결과 호남 출신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왔으나 실제로는 4명이었다”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정 지역이 소외감을 느끼는 불균형 인사는 빨리 시정돼야 한다”며 “(김 장관이) 국회로 돌아오면 목소리를 같이 내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출신고 기준’ 개각 발표 방식이 “치졸하다”고 답한 것이다. 김 장관은 “앞으로는 제가 국회로 돌아가서 그런 문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청와대는 개각 명단을 발표하면서 처음으로 출신지를 제외하고 출생연도와 출신 고교·대학 등만 공개했다. 당시 청와대는 “출신지라는 게 객관적이지도 않아서 그곳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성장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출생만 하고 성장은 다른 곳에서 해온 분들도 있다. 불필요한 논란을 끌지 않기 위해 이번에 고등학교 중심으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현역 의원이자 이번 개각 대상이 된 김 장관은 자신의 마지막 국회 업무보고에서 “그간 많이 지도해주시고 도와주셔서 부족함이 많음에도 장관직을 무난하게 수행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말했다.


김 장관은 “후임 장관 역시 잘 도와주셔서 행안부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며 “제가 여의도, 여러분 곁으로 돌아오더라도 따뜻하게 맞아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의 후임으로는 4선의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이 내정됐다. 대구 수성구갑을 지역구로 둔 김 장관은 장관직에서 물러나면 내년 총선을 준비할 계획이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