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원 전 서울청장 “승리·정준영 모르고, 버닝썬 사건 관련 없다…황당”

확대보기

▲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정준영(30) 등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한 경찰 고위직과 관련해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강신명 전 경찰청장에 이어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도 해명에 나섰다.

이상원 전 서울경찰청장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강남에서 근무한 적이 없고, (승리 등 연예인들과) 일면식도 없으며,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른다”면서 “서울에서는 주로 본청에 있었고, 서울청장과 은평경찰서 두 곳에서 근무했는데 그쪽(버닝썬)과 연결될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전날 경찰은 민갑룡 경찰청장과 수사국 관계자들이 직접 나서 “2016년 7월 당시 승리와 정준영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다”면서 “업소와 관련된 민원을 ‘경찰총장’이 처리할 테니 걱정 말라는 정황이 담긴 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상원 전 청장은 2015년 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서울경찰청장을 지냈다. 이상원 전 청장의 재직 기간이 경찰 고위직 연루 의혹이 제기된 카카오톡 대화 시기와 겹치면서 대화에 등장한 ‘경찰총장’으로 의심되는 인물 중 이상원 전 청장도 지목된 것이다.

이상원 전 청장은 “뭔가 숨기려고 (해명을) 안 하는 것처럼 돼서 (입장문을 냈다)”라면서 “황당하고, 아무 것도 (관련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대화가 오갔던 시기에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도 전날 “승리라는 가수에 대해서는 전혀 일면식도 없고 알지 못하며, 이 건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 못하는 사실”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해당 대화에서 ‘경찰총장’과 직접 접촉을 한 인물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