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동료 윤지오 “사건이 사건으로 묻히는 현실”

확대보기

▲ 윤지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고인의 동료배우 윤지오가 “언니 사건만 올라오면 이슈가 이슈를 덮는 것 같아 속상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윤지오는 지난 13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회가 일순간 변하긴 어렵겠지만 민들레 씨앗처럼 조금씩 사회의 변화가 생겨가길 소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지오는 “사람이 먼저다. 제가 본 대한민국은 아직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다. 범죄의 범위를 크다,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한다”며 장자연 사건에 관심을 촉구했다.

‘장자연 사건’은 2009년 배우 장자연이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참석 및 성 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생을 마감한 사건이다. 윤지오는 당시 고 장자연의 성추행 현장을 목격했다고 공개 증언하고 그 날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

윤지오는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성 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진술했다. 현재 여성가족부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변 보호는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아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촬영을 24시간 해서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한다. 현재로서는 (과거와) 달라진 정황들”이라고 설명했다.

시민들도 ‘고 장자연씨 관련 증언한 윤모씨 신변보호 청원’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을 올리는 등 그의 행보를 응원하고 있다. 청원인은 “목격자진술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정의로운 사회, 그 밑바탕은 진실을 밝히는 사람들의 힘”이라며 “10년간 숨어 살아야했던 제2의 피해자 윤모씨의 신변보호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청원한다”고 적었다. 이 청원은 14일 현재 24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윤지오는 “언니를 잊지 않아 주시고 제 목소리에 힘을 불어 넣어주신 여러분 덕분에 지난 10년의 길이 홀로 외로이 걸어온 것이 아니라 결국 여러분 덕분임을 알게 됐다. 혼자만의 외로운 싸움이었다고 생각하며 살아와서 죄송하다”며 “목소리 높이는 시위가 아닌 세상을 밝힐 수 있는 시간을 마련 하고자 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