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로 출발’ 전두환, 광주지법 도착…취재진에 “이거 왜 이래”

확대보기

▲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광주지방법원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왜 이래?”라고 말하고 있다. 전씨는 2017년 4월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9.3.11.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11일 재판 출석을 위해 광주로 향한 전두환씨가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8시 32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광주로 출발한 전두환씨는 낮 12시 34분 광주지법에 도착했다.

승용차에서 내린 전두환씨는 경호원의 부축을 받지 않고 스스로 걸어서 법정동 건물 내부로 들어갔다.

전두환씨는 차에서 내린 뒤 취재진과 시민들을 한 차례 둘러본 뒤 살짝 비틀거리며 느릿느릿 발걸음을 옮겼다.

신뢰관계인으로 동행한 부인 이순자씨도 전두환씨 바로 뒤를 따라갔다.

‘광주시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전두환씨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경호원의 제지를 받던 한 취재진이 손을 뻗어 “발포 명령 부인하십니까”라고 질문하자 “이거 왜 이래”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후에도 “광주시민들에게 사과할 생각 없으신가”라는 질문이 빗발치자 고개를 돌려 흘겨본 뒤 건물로 들어갔다.
(동영상이 보이지 않으면 클릭)

전두환씨는 이동 중간에 점심을 먹고 오후 1시 30분쯤 법원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휴게소에 들렀을 때 취재진이 접근하자 이를 피해 쉬지 않고 광주로 직행했다.

전두환씨는 법정동 2층 내부 증인지원실에서 도시락을 먹고 대기하다가 재판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과 경찰은 전두환씨가 자진출석함에 따라 출석을 강제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법원과 협의해 구인장을 집행하지 않았다.

 1/28 
전두환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고 조비오 신부를 ‘거짓말쟁이’로 비난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비오 신부는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인물이다.

전두환씨가 법정에 출석하는 것은 1979년 12·12 사태와 1980년 5·17 계엄 확대 및 광주 민주화 운동 무력 진압 등의 혐의로 1996년 12월 항소심 선고 공판에 선 지 23년여 만이다.

전두환씨의 재판은 이날 오후 2시 30분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