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스마트 관광지도’로 동네 여행 떠나자

새달 시행 목표… 스탬프 투어 기능 탑재

서울 구로구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관광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모바일 앱으로 간편하게 지역 명소를 찾아볼 수 있고, 각종 미션 수행 등의 콘텐츠로 추억을 쌓을 수도 있게 된다.

구로구는 다음달 서비스 시행을 목표로 ‘스마트 관광지도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12일 밝혔다. 모바일 앱으로 제작되는 스마트 관광지도에는 역사유적지, 전통시장, 지역 축제, 공연장, 음식점, 숙소 등의 위치와 연락처, 운영시간 등 세부 정보가 담긴다. 위성측량시스템(GNSS)을 활용해 ‘현재 위치’와 ‘길찾기’ 등 내비게이션 서비스도 제공된다. 구로구 전역에 조성된 공공 와이파이망을 통해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스탬프 투어’ 기능도 탑재된다. 주요 관광 명소를 방문하거나 올레길 코스를 완주하면 스마트폰의 위성항법시스템(GPS) 기능을 통해 도장 인증을 받는 서비스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인증사진을 공유할 수도 있다. 구로구는 스탬프 투어와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방문객뿐 아니라 구민들도 스마트폰으로 각종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면서 “앞으로도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주민들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