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케어 대신 맞춤형 케어… 남다른 송파 복지

장애인·노인·질환 등 나눠 적절히 대응

기존의 복지 대상자를 추적 관리하는 한편 신규 대상자의 적응을 돕는 서울 송파구의 ‘투트랙’ 복지 서비스가 눈길을 끈다.

송파구는 ‘복지대상자 모니터 & 케어’ 사업을 통해 복지 대상 가구에 맞춤형 복지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에 올해 대상 명단을 추려내 가구별 방문계획을 완료한 상태다.

복지대상자 모니터 & 케어는 각 동의 사회복지담당이 장애인, 노인, 중증질환자 등 가구별 특성에 따라 연간 방문상담계획을 수립해 주기적으로 방문하고, 서비스 누락, 복지 급여와 서비스의 적절성, 대상자의 복지욕구 등을 파악해 적절히 대응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만 327개 가구에 모두 7800여건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밖에도 신규로 등록된 기초생계급여가구를 지원하는 ‘신규 수급자 숨은 희망찾기’ 사업도 추진한다. 신규 등록 2주 이내에 구 통합사례관리사와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이 함께 가정방문해 복지제도를 안내하고 심층상담을 진행하는 서비스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