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민 취업 전도사 자처한 은평

15일 성모병원 일자리 박람회 개최

중장년·경단녀 등 공공일자리 발굴

확대보기

▲ 지난해 12월 서울 은평구 녹번동 은평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은평성모병원, 은평구 관계자들이 구민에게 우선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구민들에게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다.”

서울 은평구가 이런 기치를 내걸고 올해 일자리 창출 방안을 다각도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구는 올해 일자리 관련 예산을 지난해보다 200여억원 증액한 620억원으로 늘렸다. 특히 오는 15일 열리는 ‘은평성모병원과 함께 잡(job)는 일자리 박람회’를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민간 일자리를 대폭 안겨 줄 계획이다.

오는 4월 진관동에 문을 여는 은평성모병원(병상 800여개 규모)은 구민들에게 가까이에서 다양한 의료 혜택을 제공하는 동시에 지역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개원에 앞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영양사, 보안요원, 청소·주차 관리 담당자 등 4개 분야에서 250여개, 지역 내 유망 중소기업에서 150여개 일자리를 제공한다.

구는 공공 일자리를 늘리는 데도 역점을 둔다.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청년과 노인이 함께 일하는 ‘세대 결합형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해 세대를 아우르는 공공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중장년층, 노인,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 다양한 계층에 공공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3개 부서에서 7400여개의 맞춤형 일자리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외국인 주민 공동체 플랫폼 사업, 사회적기업 기반시설 개선 사업, 마을버스 근무 환경 개선 사업 등으로 근무 환경을 개선해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제공될 수 있는 기반도 닦는다.

이와 함께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여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노력도 기울인다. 응암오거리 상점가를 전통주 문화거리 특화상권으로 일군다. 이를 위해 새로운 전통주 메뉴를 개발해 브랜드로 일구고 하반기에는 전통주 교실, 전통주 축제 등도 열 예정이다. 대형마트, 백화점 등으로 향하는 주민들의 발길을 끌기 위해 응암동 대림시장에는 영유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돌봄센터도 들어선다. 자녀가 있는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해 돌봄센터뿐 아니라 빈 점포를 활용한 트릭아트, 포토존 등 어린이들이 창의적인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체험 공간도 마련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