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행사 즐기는 고령층 많아졌다

60대 관람률 2년 전보다 9%P 늘어

전체 첫 80%대 진입… 영화 가장 높아

60세 이상 연령대의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이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개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의 지난 1년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2년 전인 2016년 78.3%보다 3.2% 포인트 상승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이 80%를 넘어서기는 1988년 첫 조사 이래 처음이다. 문화예술행사 관람 횟수는 평균 5.6회로 2016년 5.3회보다 0.3회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영화 관람률이 75.8%로 가장 높았다. 대중음악·연예 21.1%, 미술전시회 15.3%, 연극 14.4%, 뮤지컬 13.0% 순이었다. 관람률은 분야별로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대중음악·연예가 2년 전보다 6.5% 포인트, 문학행사는 3.1% 포인트, 뮤지컬은 2.8% 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관람률은 15~19세 96.1%, 20대 97.1%, 30대 91.6%, 40대 89.0%, 50대 79.4%, 60대 64.7%, 70세 이상 46.9%였다. 특히 60대는 2년 전에 비해 9.0% 포인트, 70세 이상은 7.5% 포인트 높아지는 등 상승세가 가장 뚜렷했다.

지역별 관람률은 대도시 85.2%, 중소도시 82.1%, 읍·면 지역 71.7%였다. 읍·면 지역 관람률은 2016년보다 6.0% 포인트 상승해 대도시와 중소도시의 격차가 줄었다.

문화향수실태조사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2년마다 실시해 발표한다. 이번 조사는 15세 이상 전국 1만 558명 대상으로 1대1 가구 방문 면접조사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