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에 ‘참수’ 당한 사우디 6세 소년…이유는 종교 갈등

확대보기

▲ 택시기사에게 잔인하게 살해된 자카리아 알 자베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6세 소년이 택시기사에게 잔인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우디 현지 언론들은 9일(현지시간) 어머니와 함께 택시를 탄 소년이 흉기에 찔려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오후 자카리아 알 자베르(6)는 어머니와 함께 택시에 몸을 실었다. 시아파인 이들은 메디나에 있는 무함마드 신사로 가는 길이었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차를 세운 택시기사는 다짜고짜 소년을 끌어내린 뒤 알 틸랄 근처의 카페로 끌고 갔다. 이 남성은 깨진 병으로 소년을 찔렀고 어머니가 보는 앞에서 잔인하게 살해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비명을 지르며 온몸을 던져 남성을 제지했지만 아들의 죽음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눈앞에서 어린 아들의 죽음을 목격한 어머니는 실신하고 말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종파 증오에 따른 범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우디의 시아파권리감시협회(SRW)는 택시기사가 소년의 어머니에게 “시아파 신자인가”하고 물었고 그녀가 “맞다”고 답하자 몇 분 뒤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우디는 이슬람 양대 종파 중 하나인 수니파의 종주국으로 이란과 시리아 등 시아파 국가들과 1400년 전부터 갈등을 빚고 있다. 시리아 내전과 예멘 내전 역시 사우디와 이란의 종교 전쟁으로 여겨진다. 사우디 국민 중 단 10%만이 시아파로 사우디 정부와 마찰을 빚고 있다.

 
자카리아의 죽음이 종파 증오에 따른 일종의 ‘참수’라는 주장이 퍼지면서 SNS에서는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는 #JusticeForZakaria 캠페인이 시작됐다. 캠페인에 동참한 하이 다르 라시드 압둘라는 “소년은 단지 어머니가 시아파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끔찍하게 살해됐다. 소수종파에 대한 증오범죄에 넌더리가 난다”면서 “단지 종파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일어나는 무차별적 살해가 괜찮다고 생각한다면 스스로를 이슬람교도라 부르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사우디 경찰은 현장에서 체포된 택시기사가 정신적 문제를 겪고 있다며 종파갈등 의혹에 선을 그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