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몰티즈 던진 여성 “유기견센터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

확대보기

▲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분양받은 반려견이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집어 던진 사건이 발생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새 주인을 만난 지 불과 7시간 만에 분양인의 손에 내던져진 생후 3개월 된 몰티즈는 목숨을 잃었다. 2019.2.11
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 제공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 3개월 된 몰티즈를 던진 여성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이 여성은 50만원에 분양받은 새끼 몰티즈가 식분증 증세를 보인다며 환불을 요구했고, 가게 주인이 며칠 더 지켜보자고 답하자 홧김에 몰티즈를 집어 던졌다. 몰티즈는 구토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이튿날 새벽 2시 30분 결국 세상을 떠났다.

가게 폐쇄회로(CC)TV에 찍힌 여성의 행동은 11일 SNS에 올라오며 공분을 일으켰다. 여성은 이미 해당 가게에서 몰티즈 2마리를 분양받았고, 다른 애견분양 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같은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홧김에 던졌다. 죽을 거라고는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을 하니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환경이 바뀌어서 대변을 먹을 수 있다는 가게 측 설명은 이해했으나 ‘가게에서 식분증이 있는 강아지임을 알고서도 자신에게 분양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미치면서 여성은 ‘내가 사기를 당했구나’라는 기분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