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환불 요구하며 아기 몰티즈 내동댕이친 여성

확대보기

▲ 지난 9일 강릉의 한 애견샵에서 환불을 요구하다 흥분을 참지 못하고 생후 3개월된 몰티즈를 집어던진 여성의 행동이 가게 CCTV에 고스란히 잡혔다. 2019.2.11
페이스북 캡처

강원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3개월된 몰티즈를 분양받은 지 6시간만에 환불을 요구하며 화를 내다 강아지를 잔인하게 내던진 여성 영상이 인터넷에 빠르게 확산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아기 강아지는 이튿날 결국 숨졌다.

강릉 A애견샵의 주인 오모씨의 아들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가게 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9일 오후 5시쯤 여성 B씨가 몰티즈를 분양받고 6시간 만에 가게를 찾아와 환불을 요구했다고 오씨는 주장했다.

환불 사유는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는 것이었다. 오씨가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설명했더니 B씨는 캐리어에서 강아지를 꺼내 오씨를 향해 던졌다는 게 애견샵 측 주장이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여성은 주인과 대화 끝에 흥분을 참지 못하며 강아지를 마치 인형처럼 힘껏 던진다.

오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진 몰티즈는 이튿날 새벽 2시 30분쯤 결국 죽었다.

오씨는 “가방에서 강아지를 꺼낼 때 ‘설마 던질까’ 했는데 갑자기 던지니까 너무 어이가 없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받질 못했다”며 “저녁에 밥을 먹인 뒤 10시 이후에 토하기 시작하더니 새벽 2시 30분쯤 죽었다”고 말했다.

오씨에 따르면 이 여성은 “얘(몰티즈)가 변을 먹는 걸 보면 다른 강아지도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다”며 전화로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오씨는 계약서상 장염, 홍역, 선천성 질환 등이 있을 시 보증기간 10일 안에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게 돼 있고, 식분증은 계약서에 포함돼있지는 않으나 환경이 바뀐 만큼 상황을 지켜보고 대처를 하자고 답했다.

하지만 전화가 끝난 뒤 여성이 곧장 가게로 찾아왔고,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이미 해당 가게에서 몰티즈 2마리를 분양받았고, 다른 애견분양 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뒤 오씨가 “동물 학대·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걸 겁니다”라고 답하는 등 감정적인 메시지가 오갔다.

누리꾼들은 “너무 가슴 아파서 영상을 두 번은 못 보겠다”, “아기가 얼마나 아팠을까”, “엄연한 동물 학대다” 등 반응을 보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