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척 연기하는 난쟁이몽구스

확대보기

▲ ViralHog 유튜브 채널


죽은 척 연기하는 난쟁이몽구스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3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최근 바이럴호그 유튜브 채널에서 소개해 누리꾼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영상을 보면, 난쟁이몽구스 한 마리가 큰 부리를 가진 코뿔새 앞에서 죽은 척 연기를 한다. 네 발을 하늘로 향해 벌러덩 드러누우며 열연(?)하는 난쟁이몽구스 행동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이내 웃음을 터뜨린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난쟁이몽구스가 오늘 아침 죽은 척 연기를 했다”며 “웃기면서 인상적”이라고 소개했다.

두산백과에 따르면, 난쟁이몽구스는 몸길이 15∼25cm, 꼬리길이 12∼20cm의 몽구스 종 가운데 가장 작은 종으로, 10~12마리 정도가 무리를 지어 생활하는데, 낮에 주로 활동하고 밤에는 움직이지 않는다. 에티오피아·카메룬·소말리아·나미비아·앙골라 등 남아프리카 지역에 널리 분포하여 흔하게 볼 수 있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