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을 엄마로 착각한 갓 태어난 임팔라의 안타까운 결말

 1/6 


갓 태어난 임팔라가 표범을 어미로 착각했다가 안타까운 죽음을 맞았다.

6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사비 샌드 동물 보호구역(Sabi Sands Game Reserve)에서 갓 태어난 임팔라가 표범을 따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새끼 임팔라가 표범의 곁에 서 있다. 새끼 임팔라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았는지 온몸이 젖어있는 상태. 임팔라는 표범의 얼굴을 핥고 코를 비비는 등의 행동을 하며 친밀감을 드러낸다. 새끼 임팔라의 행동에 표범 역시 당황한 듯 사냥할 생각을 하지 못하고 그의 행동을 받아준다.

영상을 촬영한 보호구역 관리 직원 대런 멀러(32)는 “임팔라 한 마리가 무리에서 떨어져 새끼를 낳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갓 태어난 새끼 임팔라가 어설프게 서는 모습을 약 5분 정도 지켜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멀러는 “그러다 갑자기 표범이 나타났고, 엄마 임팔라는 새끼를 버리고 혼자 도망갔다”고 전했다. 이어 “표범은 수컷이었지만 새끼 임팔라에게 어떤 위협도 가하지 않았다”면서 “새끼 임팔라가 도망치지 않았기 때문에 표범은 사냥을 시도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하지만 평화는 오래 가지 않았다. 새끼 임팔라가 위험을 깨닫고 도망가면서 표범의 사냥 본능이 발휘된 것이다.

표범은 도망가는 새끼 임팔라의 뒤를 손쉽게 쫓아갔고, 곧 목을 물어 숨통을 끊었다.

멀러는 “새끼 임팔라가 도망갔을 때 곧 죽을 것이라는 걸 알았기 때문에 마음이 복잡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이 자연의 법칙이자 약육강식이 지배하는 동물의 세계”라고 덧붙였다.

사진·영상=Liberty/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