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하는 짓이야” 어미 벌꿀오소리 모성애에 줄행랑친 표범

확대보기

▲ Kruger Sightings 유튜브 채널 캡처.


표범에게 잡힌 새끼를 구하는 어미 벌꿀오소리 모습이 공개됐다.

이 영상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 국립공원 내 사비 샌드 보호구역에서 촬영됐으며, 가이드 사하라 울프손(28)이 목격해 카메라에 담았다.

영상을 보면, 표범이 새끼 벌꿀오소리 한 마리를 제압하던 중 이를 본 어미 벌꿀오소리가 상대를 향해 거침없이 달려든다. 어미의 기세에 깜짝 놀란 표범은 새끼 벌꿀오소리를 놓아주고 불이 나게 줄행랑친다.

이에 사하라 울프손은 “상당히 드물고 멋진 광경이며 믿을 수 없는 순간이었다. 숙소로 돌아와 다른 가이드들은 영상과 사진을 보고 모두 놀라워했다”며 “이런 광경은 일찍 카메라를 안정적인 곳에 설치하고 촬영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촬영 성공 팁을 덧붙였다.

한편 성질이 거친 벌꿀오소리는 식육목 족제비과 동물로 덩치는 작지만 성질이 매우 난폭하고 독에 대한 내성도 지녀, 물소나 사자와 같은 대형동물들과도 싸우는 지구상에서 가장 겁없는 동물로 알려졌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