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200년간 사라졌던 남아공의 ‘잃어버린 도시’ 찾았다

확대보기

▲ 200년간 사라졌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잃어버린 도시’가 발견된 국립공원

확대보기

▲ 연구진이 레이더 스캐닝 기기를 이용해 파악한 ‘잃어버린 도시’의 구조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잃어버린 도시’의 흔적이 확인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라이브사이언스 등 과학전문매체의 6일 보도에 따르면 비트바테르스란트대학 연구진은 1400년대부터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도시 ‘퀘넹’(Kweneng)의 흔적을 새롭게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카림 사드르 교수 연구진은 해당 도시가 완벽하게 사라진 시점을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1820년대 당시 심각한 내전으로 도시가 파괴된 뒤 해당 지역에 거대한 수풀과 초원, 호수 등이 형성되면서, 그야말로 자연에 파묻혀 사라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진이 해당 도시의 흔적을 발견한 곳은 남아공 북동부 가우텡주(州)에 있는 수이케르보스란트 자연보호구역 내로, 해당 도시는 이 자연보호구역을 가득 채우고 있는 거대한 수풀림 아래에 잠들어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해당 도시는 1825~1875년 일부 구역이 재건축된 흔적이 남아있으며, 1960년대 당시 항공 관측을 통해 해당 도시의 존재 사실이 추측된 바 있지만 명확하게 도시의 규모와 구조물이 파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잃어버린 도시의 흔적을 찾기 위해 동원된 것은 구글어스를 이용한 위성이미지 및 레이더스캐닝 기다. 이 레이더 기기는 공중에서 쏜 레이저 광선이 땅 속 물체 등에 닿을 경우 되돌아오도록 설계돼 있으며, 돌아오는 광선의 거리 등을 토대로 지하 구조물의 형태를 3D로 파악할 수 있다.

그 결과 몇 백 년전 존재했다가 현재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이 도시에는 돌로 지어진 주택과 농가가 즐비했으며, 이러한 건축물의 수는 800~900채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도시의 규모는 길이 10㎞, 폭 2㎞ 정도로 보이며, 도시가 전성기를 이뤘을 당시, 각각의 건축물 또는 집에 거주한 주민의 수는 적게는 5000명, 많게는 1만 명에 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추측했다.

규모가 비교적 큰 농가의 입구에서는 축사의 흔적도 있었으며, 곡물을 보관하거나 사회적 지위를 나타냈던 것으로 추정되는 낮은 석조탑도 함께 확인됐다.


연구진은 아프리카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남아프리카 지역의 식민지 시대 이전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다. 남겨진 기록이 거의 없기 때문”이라면서 “우리는 레이더 기술을 이용해 찾은 잃어버린 도시의 흔적을 통해 기록에 없는 역사적 공백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