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렌스 약혼 공식 확인, 상대는 6살 연상의 쿡 마로니”

확대보기

▲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연애 8개월 만에 연인과 약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스플래쉬)

할리우드 유명 배우 제니퍼 로렌스(28)가 약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상대는 뉴욕 고급 아트갤러리 디렉터 쿡 마로니(34)로 지난해 5월부터 만남을 이어온 연인이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는 제니퍼 로렌스의 대리인이 두 사람의 약혼을 공식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24살의 나이로 오스카상을 거머쥔 제니퍼 로렌스는 할리우드에서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여배우 중 한 명이다. 제니퍼는 지난 2017년 22살 연상의 영화 감독 대런 아로노프스키와 결별한 뒤, 절친인 로라 심슨의 소개로 쿡 마로니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두 사람은 주위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공개 데이트를 즐기곤 했다. 지난 6월과 8월에는 뉴욕과 파리 등지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피플지는 지난 2일 제니퍼가 약혼반지를 낀 채 뉴욕의 한 고급 프랑스 레스토랑에서 쿡 마로니와 저녁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피플지 소식통에 따르면 제니퍼는 이날 가족과 지인이 모인 자리에서 약혼을 발표했다. 익명의 제보자는 “제니퍼가 낀 반지는 거대한 바위덩어리 같았다. 약혼을 축하하는 자리였으며 제니퍼는 흰색 물방울 무늬가 그려진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있었다”고 밝혔다. 피플지는 제니퍼의 대리인 역시 두 사람의 약혼을 공식 확인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만 14세의 나이로 데뷔한 제니퍼는 영화 ‘엑스맨’과 ‘헝거게임’ 시리즈로 스타 반열에 올랐으며 2012년 영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15년 이래 세계에서 가장 높은 개런티를 받은 여배우로 연간 200억원의 수입을 기록하고 있다. 2013년과 2014년, 2016년에는 타임지에서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