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앞에서 누드사진 촬영한 여성모델의 사연

확대보기

멕시코의 한 여성모델이 누드사진을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최근 멕시코 현지언론은 모델 아르 로하스(27)가 멕시코시티 외곽 우익스킬루칸의 한 도로에서 촬영한 사진이 논란이 되고있다고 보도했다.

완전한 알몸상태의 이 사진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로하스가 타고있던 차량에서 내려 즉흥에서 촬영한 것이다. 당시 주유를 하기위해 주유소 앞에서 기다리다가 동료 사진작가 앞에서 즉석포즈를 취한 것. 현재 멕시코는 주유소마다 주유를 하기위한 차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최근 '석유도둑과의 전쟁'을 벌여 유류 운송방식이 바뀌면서 각 주유소마다 운송이 지연됐기 때문이다. 이 사진에도 주유소 앞으로 줄줄이 서있는 차량이 그대로 촬영되어 있다.  

이 사진은 로하스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직후 24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의 찬사를 받았지만 일부는 그녀를 폭행 및 살해하겠다는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 별다른 의미도 없는 누드사진을 주유소 앞에서 찍었다는 것.

이에대해 로하스는 "누드사진을 촬영한 것은 여성에게 폭력을 행하는 사회에 대한 시위"라면서 "내 누드사진이 폭력이 넘쳐나는 사회보다 더 큰 논쟁과 논란을 일으킨다는 것이 놀랍다"고 밝혔다.
이어 "누드보다 우리 사회의 잘못된 도덕성이 더 우려스럽다"면서 "포괄적이고 실질적인 성교육이 학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