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바디캠에 찍힌 암사역 흉기 난동 피의자 체포 순간(영상)

확대보기

▲ 암사역에서 흉기를 휘두른 피의자를 제압하는 경찰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


서울 지하철 암사역 인근에서 벌어진 흉기난동 사건을 두고 경찰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경찰이 피의자를 제압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7시쯤 암사역 3번 출구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친구 B(18)군을 다치게 하고 달아난 A(18)군을 현장에서 체포한 영상을 14일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한 경찰의 바디캠에 녹화된 것이었다.

영상에는 경찰이 암사역에서 약 150m 떨어진 도로 한복판까지 달아난 A군을 제압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경찰관 4명이 출동했다.

경찰은 “칼 버려!”라고 다그치며 A군을 포위했고, 삼단봉을 휘둘러 A군을 제압했다. 이후 경찰들이 A군의 양팔을 등 뒤로 모아 수갑을 채웠다. 경찰은 A군을 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신체를 수색한 후 경찰차에 태워 이송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부분만 보면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출동한 경찰이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조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A군은 13일 오후 7시경 암사역 3번 출구 인근에서 친구 사이인 B군(18)과 다투다 흉기를 꺼내 휘둘렀다. A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특수상해 혐의)으로 체포됐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