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 제조기 ‘LG홈브루’ 맥주를 처음 마셔봤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폐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에서 LG전자가 글로벌 미디어의 관심을 집중시킨 제품은 ‘롤러블 올레드TV’뿐만이 아니었다. 개막 전날인 지난 7일 LG전자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캡슐형 수제맥주 제조기 ‘홈브루’가 소개될 때 객석에서 터져나온 환호와 박수는 이후 롤러블TV 때 못지 않았다.


애호가로서 홈브루의 맥주맛을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 주변 ‘맥덕’(맥주덕후)들에게서 현장에 가면 꼭 시음해 보고 맛을 설명해 달라는 부탁도 받았다. 라스베가스 전시장에선 기회가 닿지 않았다. 전시장에서 주류를 제공할 수 없는 게 전시회 룰이라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11일 방문한 LG전자의 최상위 빌트인 가전 브랜드 ‘시그니처키친스위트’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 쇼룸 개장 행사에서 기어이 그 맛을 봤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이고 LG전자 관계자들도 이날 처음 맛봤으니, 사실상 최초의 시음기를 쓰는 셈이다.

확대보기

▲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에 개장한 LG전자의 최상위 빌트인 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스위트’ 쇼룸에서 수제맥주 제조기 ‘홈브루로 만든 맥주 ‘시음을 하기 위해 술을 따라 놓은 모습.

캡슐 커피 제조기는 사용자의 능력에 상관없이 아주 균질한 맛을 낼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하지만 수제맥주의 경우 조금 다르다. 맛이 정확하고 균일하다는 건 장점이 될 수도 있지만, 캡슐커피 제조기처럼 누가 만들든 똑같은 맛이라면 ‘수제’ 맥주라고 하기에 다소 민망해질 수 있다. “편의점 맥주와 다를 게 뭐가 있느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는 이유다.

필스너, 스타우트(흑맥주), 밀맥주, 페일에일, 인디아페일에일(IPA) 중 현장에서 시음할 수 있었던 건 스타우트와 페일에일 뿐이었다. 그런데 나란히 위치한 두 제품에서 같은 페일에일이 나왔는데 맛이 많이 달랐다. 완성된 지 4일이 됐다고 기기 외부 액정표시장치(LCD)에 표시된 페일에일은 IPA로 착각할 정도로 맛이 묵직하고 맥아 향이 강했다. 색도 불그스름했으며, 뭉근하게 단 맛과 솔향이 느껴졌다. 반면 바로 옆에 완성된 지 12시간이 된 페일에일은 연한 노란색이었고, 입에 머금자마자 상큼한 맛이 났다. 쓴 맛이 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부드러웠고, 과일향이 났다.

같은 페일에일 캡슐을 사용해 만든 맥주 맛이 전혀 달라, 혹시 맥주가 완성된 뒤에도 추가로 숙성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는지 물었지만 LG전자 관계자는 “별도로 그런 기능은 없지만 물 양을 달리하는 등 약간은 맛이 다르게 나오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타우트는 거품이 많았고 크림 같은 질감이 느껴졌지만 텁텁하진 않았다. 쓴 맛이 약간 강했고 캐러맬 같은 단맛은 약했다. 역사가 있는 회사인 영국 문톤스가 맛을 디자인한만큼, 시음해 본 두 종류는 주변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맥주들보다 맛이 좋았다.

가장 큰 장점은 최고로 신선한 맥주를 마실 수 있다는 거다. 갓 완성된 맥주는 쉽게 맛보기 어렵다. 수제 맥주를 제조할 수 있도록 재료와 용기를 제공하는 키트는 홈브루 전에도 많이 있었다. 하지만 적정온도 유지, 발효도 체크 등에 실패하면 적지 않은 돈과 수주의 시간을 투자해 만든 맥주 수십리터를 못 먹고 버려야 할 수도 있다. 그래서 까다로운 절차를 IT 기술로 처리해주는 기기가 나왔다는 건 의미가 있다. 이르면 다음달 말 알게 될 가격이 합리적인 수준이라면 구매를 고려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글·사진 나파(미국)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