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부대 사령관 부하 직원 성추행 혐의로 보직해임

확대보기

국방부 직할부대 사령관이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보직해임됐다.

국방부는 지난 11일 정보사령부 예하 777부대 사령관 A소장의 보직해임 사실을 전하면서 “부하 직원에 대한 강제추행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해임 사유라고 밝혔다.

777부대는 대북 감청 업무가 주 임무로 알려져 있다.

국방부는 “(피해자와 가해자) 양측의 진술이 상이해 아직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현 상황에서 정상적인 부대 지휘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A소장을) 보직해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소장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직속 수사기관인 조사본부는 추가 조사 후 필요한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앞서 다른 정보부대의 B소장도 지난해 국군의 날에 부하 장교를 식당으로 불러내 음주를 한 후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군 기강 해이 문제가 심각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