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 ‘버드 박스’ 따라 모자로 눈 가리고 운전해 접촉 사고

확대보기

▲ AFP 자료사진

산드라 블록이 주연하는 넷플릭스의 영화 ‘버드 박스’에서 블록은 두 어린이에게 사람들로 하여금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몰아붙이는 신비한 힘을 보지 못하게 눈가리개를 하게 한다.

‘버드 박스 챌린지’란 이름 아래 이를 따라 하는 모습을 찍어 동영상으로 올리는 열풍이 번지고 있는데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유타주의 레이튼이란 작은 도시에서 17세 소녀가 모자를 푹 눌러 써 앞을 볼 수 없는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냈다. 다행히 16세 동승자, 다른 차량의 승객들 모두 다치지 않았다. 17세 운전자는 무모한 운전을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해달라고 경찰이 의견을 전달했다. 경찰은 또 주민들에게 이런 짓을 하지 말도록 경고했다고 영국 BBC가 11일 전했다.

트래비스 라이맨 경사는 “이런 위험천만한 일은 자신에게뿐만 아니라 도로의 모든 다른 이들에게도 위험천만한 일로 용서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눈을 가린 채로 운전하면 안된다는 경고를 자신이 하게 될 줄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확대보기

영화에서 블록은 소년과 소녀라고만 언급되는 두 아이들에게 눈을 가린 채 계곡과 수풀을 헤치고 나가게 하는데 해시태그 #BirdBoxChallenge를 쓰는 이들은 눈가리개를 한 채 담을 향해 달려가게 하거나 위험한 도로를 걷게 하는 등의 동영상을 찍어 올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 2일 “이런 말을 하게 됐다는 게 믿기지 않지만 이 버드 박스 챌린지로 당신을 해치지 마세요. 어떻게 이런 일이 시작됐는지 모르겠으며 여러분의 사랑은 감사한 일이지만 소년과 소녀도 2019년 한 가지 소원이 있다면 여러분이 이런 열풍 때문에 병원에 입원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