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맥도널드 직원 울린, 부자의 따뜻한 사랑

 1/10 

1등만이 전부인 세상, 남보다 더 높은 곳에 올라서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일상이 되어버린 삭막한 세상 속에서 간간히 우리의 마음을 녹이는 따뜻한 소식들은 어쩌면 우리가 더 따뜻하게 살아야만 하는 절대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맥도널드에서 근무하는 한 성실한 여직원이 단골고객으로부터 하늘을 날아갈 것만 같은 큰 선물을 받았다. 선물을 준 이유는, 이곳을 찾을 때마다 늘 자신을 늘 기쁘게 웃게 만들었다는 것 하나였다. 이 감동적인 사연을 지난 10일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캔자스 주 맥도날드 가게 안. 크리스 엘리스(Chris Ellis)란 이름의 단골 고객이 맥도널드 직원 비키 앤더슨(Vicki Anderson·53)에게 다가왔다. 이 남성은 앤더슨에게 매장 밖으로 잠시 함께 나가줄 것을 요청했다.
 
밖에는 그녀를 위한 2009년산 폰티악 G6 차 한대가 주차돼 있었다. 이 남성은 엘리스에게 자동차 키를 꺼내보이더니 “이 차는 지금부터 당신 차예요”라는 뜻밖의 말은 건넸다. 그녀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짓자 키를 받는 순간부터 그녀의 차가 됐음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다.

앤더슨은 감사의 표현으로 남성과 포옹을 요청하고 남성 또한 환대하게 포옹을 받아들인다. 차를 제공한 남성의 기쁨과 차를 받은 그녀의 감동이 하나가 된 순간이다.
 
자동차 선물을 주게 된 배경은 이렇다. 그녀는 오래된 중고차에 의존해 직장에 출근해 왔다. 하지만 최근 자동차가 고장나기 시작했다. 수리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자 그녀는 출근할 수 있는 새 차를 찾고 있었다.
 
어느날 그녀의 단골 고객 중 한명인 크리스가 맥도널드 드라이브를 통해 음식을 주문하러 왔다. 인사차 그녀는 고객에게 ‘값싼 차를 살 수 있는 있는 방법‘을 물어봤고 며칠 후 이 남성은 그녀를 위해 자신 아들의 오래된 차를 공짜로 주게 된 것이다.
 
아빠는 차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흔쾌히 동의한 아들에게 “아들아, 신의 은총이가 네게 있을 거야”라고 했고 아들도 선행을 베푼 아버지의 마음을 존경하며, “아버지도 신의 은총이 있으시길”이라며 말했다.
 
그녀는 이들 부자에게 왜 이런 선물을 아무런 대가도 없이 주었는지를 묻자 대답은 비교적 간단했다.

“당신은 내게 축복입니다. 당신은 내가 이곳을 지나가며 음식을 주문할 때마다 나를 웃게 만들었다”
 
너무나 아름답고, 가슴이 훈훈해지는 사연이다.

 
사진 영상=Arber Delilaj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