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애플’의 심장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 공개하는 이유는?

삼성전자가 최대 경쟁사인 애플의 안방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신제품 ‘갤럭시S10’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언팩 초청장을 보내 ‘갤럭시S10’ 시리즈를 오는 2월 20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은 런던에서 ‘갤럭시S3’ 언팩 행사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S4’와 갤럭시S8’의 언팩 행사를 각각 개최한 바 있지만 애플의 ‘안방’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샌프란시스코 인근 실리콘밸리는 ‘미국 IT 산업의 심장’이며, 애플 본사가 위치하고 있어 경쟁사의 안방에서 직접 공략하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통상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전날 갤럭시S시리즈를 공개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공개 시기가 평소보다 일주일가량 빨라졌다. 이 행사는 글로벌 파트너사, 미디어 등 약 3000명 규모로 진행되며, 영국 런던에서도 로컬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이례적으로 ‘갤럭시S10’을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하게된 이유는 올해가 삼성 ‘갤럭시 시리즈가 탄생한지 10주년을 맞는 의미있는 해이기 때문이다. 또한 세계 IT 산업의 중심지이자 최대 경쟁사인 ‘애플’의 심장인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함으로써 달라진 위상을 과시하고 경쟁사들을 기선 제압을 하겠다는 뜻도 담겨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갤럭시 10주년을 맞는 기념비적인 해”라면서 “샌프란시스코는 주요 기술 발전의 허브이자 삼성전자의 중요한 파트너들이 위치한 곳으로 갤럭시 신제품을 출시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삼성은 ‘갤럭시 S10’의 단독 공개 행사를 MWC 직전에 열어 업계 관심을 주목시키고 MWC에서는 폴더블폰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가전 전시회 CES에서 주요 파트너사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2월 20일 행사에서 함께 공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폴더블폰의 내용은 ‘갤럭시 폴드’나 ‘갤럭시 F’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기본 모델(6.1인치),플러스(6.44인치),보급형인 라이트(5.8인치 플랫 디자인)와 3월 이후 5G를 지원하는 모델 등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 모델은 후면 듀얼 카메라, 전면 싱글 카메라를 탑재하고 플러스 모델은 후면 트리플(3개)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를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5G 모델은 후면에 쿼드(4개) 카메라를 장착할 전망이다.

상위 2개 모델에는 물이나 흙이 묻어도 지문을 인식할 수 있는 퀄컴의 초음파 기반 지문인식 센서가 전면 디스플레이에 내장된다. 이번 초청장에서 삼성전자는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를 암시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은 3월 8일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