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꿈 이뤘어” 스페인 1군 신고식

국왕컵 16강전 선발… 67분간 뛰어

확대보기

▲ 백승호가 10일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 경기장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16강 1차전 홈 경기를 통해 스페인 1군 데뷔무대를 치른 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잊을 수 없는 날이다”는 글과 함께 올린 경기 사진.
백승호 SNS 캡처

“어려운 시간을 지나왔지만, 오늘 꿈을 이뤘다.”

백승호(22·지로나FC)가 10일(한국시간)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 경기장으로 불러들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16강 1차전 홈 경기를 통해 스페인 1군 무대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현지 일간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그는 선발 출전해 후반 22분 포르투와 교체될 때까지 67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지는 못했다.

백승호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에 이어 역대 여섯 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한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2017년 8월 바르셀로나 B를 떠나 지로나와 계약할 때 ‘2018~19시즌부터 1군에 합류한다’는 조항을 넣었던 그는 지난해 7월 1군 훈련에 합류했지만 주로 지로나 B팀(페랄라다)에서 뛰었다. 같은 해 8월 17일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때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도 그라운드를 끝내 밟지 못했다.

백승호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며 빠른 스피드와 정교한 패스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까지 백승호는 팀에서 스프린트 4위, 평균 속도 2위를 차지했다. 후반 12분 골문 근처에서 사울 니게스의 발에 걸려 넘어져 슈팅 기회를 놓친 게 안타까웠다. 지로나는 1-1로 비겼다.

그는 경기 뒤 인스타그램에 경기 사진을 올리고 “잊을 수 없는 날이다. 공식 경기에 데뷔하게 돼 기쁘다. 계속 겸손하게 해나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